혼잡도·도로상황 및 주요 명소 등 ‘서울 실시간 도시데이터’...기업‧연구·개발자에 오픈 API로 개방

이 기사는 AI타임즈의 허락을 받아 게재하였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의 본문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smiling_face:


image

…(전략)…

서울시(시장 오세훈)가 관광지, 공원, 주요상권 등 서울의 주요 장소 50곳의 실시간 현장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서울 실시간 도시데이터’를 개발하고 1일부터 공개했다.

‘서울 실시간 도시데이터’는 해당 장소의 인구 혼잡도부터 대중교통 현황(버스‧지하철 도착정보, 따릉이 잔여대수), 주차장 잔여 대수(일부 주차장에 한함), 도로 소통상황, 날씨까지 실시간 정보를 통합적으로 보여주는 데이터다.

인구 혼잡도의 경우,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최근 12시간의 혼잡도와, AI 기반 예측을 통해 향후 12시간의 혼잡 정도까지 확인할 수 있다.

시가 보유하고 있는 실시간 공공(교통‧환경) 데이터와 통신사(KT)의 실시간 인구데이터를 융합해 개발한 것으로, 공공과 민간의 실시간 데이터를 결합한 것은 세계 최초의 시도다. 개발은 인공지능(AI) 전문기업 ㈜화이트스캔이 함께 했다.

서울시는 ‘서울 실시간 도시데이터’를 시민들과 서울을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볼 수 있도록 서비스하는 동시에, 민간 기업‧개발자 등 원하는 누구나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오픈 API로 개방한다.

…(후략)…